카카오페이지 스테이지

kakaostage logo
banner
banner
banner

실시간 랭킹

장공자를 사랑한 화조(火鳥) 썸네일 이미지
new 뱃지장공자를 사랑한 화조(火鳥)
gkstpgml

“다음부턴 모른 척 지나치십시오.” “어찌 그러겠습니까. 옳지 않은 일을 못 본 체할 수는 없습니다.” “한가는 타인의 간섭을 달가워하지 않습니다.” “간섭할 생각 없습니다. 그저 돕고 싶은 것 뿐입니다.” 초운의 눈가가 씰룩였다. 한(韓)가의 가풍을 선호하는 편은 아니었으나, 답답하기 그지없는 정가의 고지식한 가풍이 마음에 든다는 뜻은 아니었다. 이러니저러니 해도 결국 한가에 몸을 담고 살아 온 초운이 ‘정도(正道)’라는 가훈 아래 꽉 막힌 행동만 하는 장(張)가에 호감이 가지 않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수혁이 인상을 찌푸렸다. ‘원하는 것을 얻는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라’는 말을 대놓고 가훈으로 세울 만큼 한(韓)가가 아주 거침없는 가문임을 모르지 않았다. 그러나 그 정 반대에 서 있는 ‘정도(正道)’의 장(張)가, 그중에서도 차기 종주가 될 사람인 수혁은 도무지 지금 상황이 편히 보아 넘겨지지 않았다. “순간의 선의가 때로는 큰 화가 되어 돌아오기도 합니다.” “..........?” “.........한가의 일에 관여 치 마십시오.” “!” 작은 뒤통수가 떠나기 전 가벼운 묵례를 남겼다. 순간 수혁은 누군가에게 머리를 세게 얻어맞은 듯 아무런 말도 할 수가 없었다. 두 사람의 첫만남은 그렇게, 허무하고도 강렬하였다. 사방신의 비호 아래 살아가는 이들의 사랑, 우정, 배신, 복수의 이야기.

현질강호 썸네일 이미지
현질강호
비그림자

예전에 노벨피아에서 연재하던 이야기로, 무림과 황궁 사이를 오가는 상인이 살아남기 위해 분투하는 내용입니다. 다시금 이어가보려 합니다. 표지는 그로녹 그림작가님이 그려주셨습니다. 이메일 : dantest@naver.com

천로귀환 썸네일 이미지
천로귀환
김유난v

온 강호가 마도에 의해 짓밟혔는데, 백일존자(白日尊者)의 드높은 명성이 무슨 소용이란 말이냐. 천마(天魔). 기다려라 이 개자식아. 흑암을 걸을 지언정, 이번엔 반드시 네놈을 찾아낼테니.

검마라는 이름의 일개 무인 썸네일 이미지
up 뱃지검마라는 이름의 일개 무인
한스그레텔

검에 미쳐 살았으나 끝내 무엇 하나 이뤄내지 못한 검마(劍魔) 무현(武賢). 모든 게 끝났다고 생각한 순간 눈을 떠보니, 사람들에게 무시당하던 삼류 낭인 시절로 돌아와 있는데…. 검에 미친 사내가 검의 끝을 보고자 한다면 그 검이 하늘에 닿을 수 있을까? 무현은 과연 검의 끝을 이룰 수 있을 것인가?

무림에 게이트가 열렸다 썸네일 이미지
new 뱃지무림에 게이트가 열렸다
웃음바다

마물의 등장으로 중원 전체가 혼란에 빠졌던 것도 이젠 옛날. 무인들의 삶은 윤택해졌으나, 무(武)는 돈벌이 수단이 되었으며 무공에 담긴 뜻은 외면되고, 그저 눈에 보이는 강함만을 갈구한다. 비정한 강호에선 인의(人義)조차 찾을 수 없으니 가족을 잃게 된 어린 류진성은 세상에 물음을 던진다. “협(俠)이란 무엇입니까?” 운명이 맺어준 스승은 그를 검(劍)의 길로 이끄는데…….

무협 랭킹

장공자를 사랑한 화조(火鳥) 썸네일 이미지
4
new 뱃지장공자를 사랑한 화조(火鳥)
gkstpgml
조회3|관심2

“다음부턴 모른 척 지나치십시오.” “어찌 그러겠습니까. 옳지 않은 일을 못 본 체할 수는 없습니다.” “한가는 타인의 간섭을 달가워하지 않습니다.” “간섭할 생각 없습니다. 그저 돕고 싶은 것 뿐입니다.” 초운의 눈가가 씰룩였다. 한(韓)가의 가풍을 선호하는 편은 아니었으나, 답답하기 그지없는 정가의 고지식한 가풍이 마음에 든다는 뜻은 아니었다. 이러니저러니 해도 결국 한가에 몸을 담고 살아 온 초운이 ‘정도(正道)’라는 가훈 아래 꽉 막힌 행동만 하는 장(張)가에 호감이 가지 않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수혁이 인상을 찌푸렸다. ‘원하는 것을 얻는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라’는 말을 대놓고 가훈으로 세울 만큼 한(韓)가가 아주 거침없는 가문임을 모르지 않았다. 그러나 그 정 반대에 서 있는 ‘정도(正道)’의 장(張)가, 그중에서도 차기 종주가 될 사람인 수혁은 도무지 지금 상황이 편히 보아 넘겨지지 않았다. “순간의 선의가 때로는 큰 화가 되어 돌아오기도 합니다.” “..........?” “.........한가의 일에 관여 치 마십시오.” “!” 작은 뒤통수가 떠나기 전 가벼운 묵례를 남겼다. 순간 수혁은 누군가에게 머리를 세게 얻어맞은 듯 아무런 말도 할 수가 없었다. 두 사람의 첫만남은 그렇게, 허무하고도 강렬하였다. 사방신의 비호 아래 살아가는 이들의 사랑, 우정, 배신, 복수의 이야기.

최신 업데이트

하단배너
하단배너
하단배너

완결까지 쭉~ 연재하는 스테이지ON

오늘의 독자추천

전체 작품

신규연재

연령별 랭킹

작가지원 프로그램 바로가기